고객지원

오늘의 감정품
Cartier / 시계
탱크 솔로
LSN22012572
GUCCI / 가방
마몽트 숄더
LSN22012567
GUCCI / 가방
마몽트 스몰
LSN22012566
Louis Vuitton / 가방
베르니 알마
LSN22012564
Balenciaga / 의류
웨이브 로고 후드
LSN22012569
Thom Browne / 의류
산선 울 가디건
LSN22012562
Valentino / 가방
클러치 백
LSN22012561
Saint Laurent / 지갑
반지갑
LSN22012560
Tiffany & Co / ACC
실버 목걸이
LSN22012557
Laors Data.
위조품뉴스


日관광객 상대 '짝퉁' 명품 판매조직 적발

출처 :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90805






서울 명동에서 일본인 관광객들만을 대상으로 짝퉁 명품을 판매한 일당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서울의 관광특구인 명동 외곽 건물 7층 비밀창고에서 호객행위로 데려온 일본인 관광객만 대상으로 손목시계, 핸드백, 지갑 등 해외 유명 명품 상표의 위조품을 판매해온 A씨(53세) 등 8명을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이 보관 중이던 정품 추정가 24억원 상당의 위조품 1021점도 전량 압수했다.

서울시 민사경은 명동 일대 위조품 판매 조직을 지속적으로 적발해, 올해 6월에도 4명을 형사입건한 바 있고, 7~10월간 A씨 등 판매조직 8명을 새롭게 적발하고 주범 A씨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 중이다.

서울시 특사경은 A씨 일당이 보관 중이던 정품 추정가 24억원 상당의 위조품 1021점도 전량 압수했다. <사진제공=서울시>

피의자들은 일본인 관광객 호객, 매장 내 고객 응대, 위조품 사입(구입), 위조품 공급 등 조직적인 역할 분담을 통해 고가의 위조품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압수수색영장 집행 당시 피의자들은 현장에 위조품을 구매하러 들어온 일본인 관광객 무리 6명을 일행이라고 주장하며(친구라는 뜻의 일본어인 도모다찌(ともだち)를 외치며) 현장에서 빠져나가기도 했다.

피의자들이 비밀창고를 차린 명동 외곽 건물은 엘리베이터가 6층까지만 닿아서 비밀창고를 가려면 일단 6층에서 엘리베이터를 내려 7층까지 계단으로 걸어가야 했다.

비밀창고는 상호 및 간판이 없었고 호객행위자(삐끼)와 함께 방문한 일본인 관광객 외에는 문을 잠그고 내국인의 출입은 제한함으로써 피의자들은 당국의 추적을 치밀하게 피해왔다.

압수수색 당시 A씨 일당은 일본인 관광객 무리 6명을 일행이라고 주장하며(친구라는 뜻의 일본어인 도모다찌(ともだち)를 외치며) 현장에서 빠져나가기도 했다. <사진제공=서울시>

피의자들은 거래내역이 적힌 메모지나 장부를 일절 보관하지 않고 현금거래를 해왔으며, 주범 A씨의 경우 타인 명의 핸드폰과 계좌를 사용하며 바지사장을 내세워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기도 한 사실이 드러났다.

피의자들은 조사과정에서 압수된 위조품을 동대문 노점에서 구입했다고 주장하였지만 휴대폰 포렌식 분석 결과 3곳의 도매상에서 위조품을 공급받아온 사실도 드러나 이들도 추가로 입건됐다.

건물 CCTV 영상을 통해 일본인 관광객들이 매장에 올라갈 때는 없었던 가방을 내려갈 때는 메고 있는 모습, 위조품을 구매해준 일본인들을 향해 피의자가 감사의 표현으로 두 손을 모아 합장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는 모습 등이 확인됐다.

짝퉁 제품 등 위조 상품을 유통·판매하는 경우 상표법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A씨 일당은 일본인 관광객 호객, 매장 내 고객 응대, 위조품 사입(구입), 위조품 공급 등 조직적인 역할 분담을 통해 고가의 위조품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료제공=서울시>

한편,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상표법 위반행위를 본격 단속한 2012년 이래 상표법 위반사범 840명을 형사입건했다. 정품추정가인 522억원 상당의 위조 상품 13만1679점을 압수해 폐기처분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위조상품을 뿌리 뽑기 위해 지난 9월 중국 광저우 세관과 홍콩에 위치한 유명 브랜드 아시아총괄본부 등을 방문해 위조상품 근절 방안을 협의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이들과 공조수사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서울시 안승대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위조품을 판매하는 행위는 건전한 상거래 질서를 어지럽히고 나아가 국격을 떨어뜨리는 행위”라며 “품질 보장도 안 되는 위조품 거래가 명동에서 사라질 때까지 지속적이고 철저하게 수사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출처: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90805


목록보기

  • 070. 8290. 1239. ㉾ 06197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6길 48 동창빌딩 4층 (강남구 대치동 896-52번지)
    대표. 박호성사업자등록번호. 120 87 04669통신판매신고. 강남 제16117호Fax. 02 556 0130 ※ 감정원에 등록된 감정이미지 및 내용의 무단 도용을 금지하며 라올스는 상표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070. 8290. 1239.
    ㉾ 06197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6길 48 동창빌딩 4층
    (강남구 대치동 896-52번지)

    대표. 박호성사업자등록번호. 120 87 04669
    통신판매신고. 강남 제16117호Fax. 02 556 0130
    ※ 감정원에 등록된 감정이미지 및 내용의 무단 도용을 금지합니다.
    ※ 라올스는 상표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