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지원

오늘의 감정품
Laors Data.
명품뉴스


보테가 베네타, 백 가격도 올렸다…올 상반기 인상 예정 브랜드는

출처 :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7일 시민들이 서울시내 한 백화점에 설치된 보테가베네타 광고판 앞을 지나고 있다.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보테가베네타'는 이달 중으로 일부 가방 제품의 가격 인상을 단행한다. 인상 폭은 10% 내외로 알려졌다. 2024.05.07. jhope@newsis.com

 

 

보테가 베네타 스몰 안디아모 573만원→645만원

다미아니·델보, 6월 인상 검토…크리드 인상 계획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올해 상반기에도 명품 브랜드들의 가격 인상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명품 수요가 점차 되살아나고 있다는 점을 공략하는 것으로 보인다.


17일 명품 업계에 따르면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는 전날 국내에서 일부 가방 제품의 가격을 올렸다. 인상 폭은 10% 안팎이다. 

 

대표 제품으로 '스몰 안디아모' 제품은 573만원에서 645만5000원으로 12.7% 인상됐으며, '미디엄 안디아모'는 636만원에서 691만원으로 8.6% 올랐다.


또 '안디아모 롱 핸들 클러치' 제품은 341만5000원에서 382만원으로 11.9% 올랐고, '스몰 카세트 폴더형 지갑' 제품은 88만원에서 89만원으로 1.1% 인상됐다. 


보테가베네타는 지난해 11월에도 가격 인상에 나선 바 있다. 6개월 만에 또다시 가격 인상을 단행한 셈이다.



이처럼 올해도 명품 브랜드들의 가격 인상 기조가 이어지고 있는 추세다.


'셀린느'는 지난달 18일 '스몰 트리옹프 지갑', '스몰 트리옹프 벨트' 등 일부 지갑·벨트 제품의 가격을 4~9% 인상했고,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펜디'는 지난달 12일 피카부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6% 올렸다.     


앞서 '디올'은 지난 1월 대표 인기 제품인 로즈드방, 디올아무르, 젬디올 등 고가 라인의 귀걸이·팔찌·반지 등의 가격을 최대 12% 넘게 인상했으며, '루이비통'은 지난 2월 기습적으로 일부 가방 제품의 가격을 5% 안팎으로 올렸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7일 서울시내 백화점 미우미우 광고판 앞에서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프라다 계열의 명품 브랜드 '미우미우'가 최근 일부 제품에 대해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미우미우는 이달 초 별도 공지 없이 일부 제품의 가격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인기 제품인 아르카디 시리즈는 7~9% 가량 올랐다. 대표적으로 '아르카디 마테라쎄 나파 가죽 백'은 365만원에서 400만원으로 약 9.6%, '아르카디 가죽 백 미디움'은 390만원에서 420만원으로 약 7.7% 인상했다. 2024.05.07.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7일 서울시내 백화점 미우미우 광고판 앞에서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프라다 계열의 명품 브랜드 '미우미우'가 최근 일부 제품에 대해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미우미우는 이달 초 별도 공지 없이 일부 제품의 가격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인기 제품인 아르카디 시리즈는 7~9% 가량 올랐다. 대표적으로 '아르카디 마테라쎄 나파 가죽 백'은 365만원에서 400만원으로 약 9.6%, '아르카디 가죽 백 미디움'은 390만원에서 420만원으로 약 7.7% 인상했다. 2024.05.07. jhope@newsis.com

이 외에도 명품 보석 브랜드인 '티파니앤코'는 지난 1월11일, 5% 안팎 가격을 올리더니 같은 달 25일에는 국내 면세점에서 판매되는 주얼리 일부 제품의 가격을 4% 안팎으로 인상하기도 했다.


프랑스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부쉐론'은 밸런타인 데이를 앞둔 지난 2월7일 국내에서 일부 제품을 대상으로 5% 안팎의 가격 인상을 가져갔고, '프레드'는 지난 3월18일 국내에서 일부 제품의 가격을 7% 안팎으로 인상했다.


또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프라다그룹의 '미우미우'는 '아르카디' 등 일부 제품 가격을 7~9% 가량 올리기도 했다.

 

명품 줄인상이 올 상반기에도 현실화 하면서,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명품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이 캉카스백화점 등 서울 강남의 민트급(신품에 준하는 명품 리셀 상품) 전문점에 몰리는 점도 최근의 양상이다.

 

올해 상반기 내 가격 인상을 고려 중인 브랜드도 남아있다.


이탈리아 하이주얼리 브랜드 '다미아니'와 벨기에 명품 브랜드 '델보'는 오는 6월 인상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구찌'와 '발렌시아가'의 모회사 프랑스 케링그룹의 '크리드' 역시 이번 달 가격 인상을 계획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출처 : https://www.newsis.com/view/?id=NISX20240516_0002736322&cID=13001&pID=13000

 





출처: 


목록보기

  • 070.8290.1239 06197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86길 48 동창빌딩 4층
    사업자등록번호 120-87-04669 | 통신판매번호 강남-16117 | CEO 박호성 | fairlyceo@nate.com
    Copyright Laors All rights reserved.

    070 8290 1239
    06197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86길 48 동창빌딩 4층
    사업자등록번호 120-87-04669 | 통신판매번호 강남-16117 | CEO 박호성 | fairlyceo@nate.com
    Copyright Laor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