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명품백이 2만원? 프라다 홈피 먹통된 새벽 ‘특템 전쟁’



    프라다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프라다(PRADA)’ 홈페이지에서 수백만 원대 명품 가방이 2만~3만원대로 판매되면서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프라다 측에서 공식 입장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시스템 오류인 것으로 추정된다.

    11일 새벽 프라다 공식 홈페이지에는 가방과 지갑 등 가죽제품과 의류에 2만~3만원대 ‘파격가’가 책정돼 소비자들의 이목이 쏠렸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득템했다”며 해당 가격으로 결제에 성공한 소비자들의 인증샷이 줄지어 올라왔다.

    트위터 반응 캡처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이는 모든 제품의 가격에 숫자 ‘0’ 두 개가 빠지는 시스템상 오류인 것으로 추정된다.

    일례로 인기 제품인 227만원의 사피아노 가죽백은 2만2700원, 사피아노 남성 지갑은 단돈 7000원의 가격이 책정됐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프라다 홈페이지는 소비자들이 몰리면서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새벽에 홈페이지에 접속해 명품 아이템을 저렴한 가격에 득템한 소비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늦게 자는 새가 프라다를 산다” “프라다 여기부터 저기까지 싹 다 사줄 수 있어” “광희가 네고한거다” 등의 글을 올리며 환호했다.

    아직 프라다의 공식 입장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이른 새벽 저렴하게 명품 가방을 구매했던 고객들은 환불 처리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시스템 오류라면 결제에 성공했더라도 프라다 측에서 취소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프라다 약관에는 ‘경우에 따라 오류(오타나 유사한 실수)가 발생할 수 있고 제품 가격이 잘못 매겨질 수 있다’며 ‘제품의 올바른 가격이 웹사이트에 표시된 가격과 다른 경우 프라다는 고객에게 연락해 기존 주문을 취소하고 정상 가격으로 새로 주문할 수 있다’고 나와 있다.





    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5205744&code=61141611&cp=nv

  • 감정원 소개
  • 감정신청
  • 감정안내
  • 정품사진
  • 보상제도
  • 회원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명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