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억원어치 명품 ‘증발’에 몸져누운 사우디 공주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사우디아라비아 공주의 프랑스 파리 집에 도둑이 들어 보석과 명품 가방 등 수억원의 물품이 사라졌다.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은 6일(현지시간) 남프랑스에서 휴가를 보내고 석 달 만에 파리 샹젤리제 인근의 자택으로 돌아온 사우디 공주가 집에 도둑이 들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고 전했다.

    도난사건이 일어난 사실을 알게 된 공주는 자택에 도착하자마자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 갔다.

    도둑이 훔쳐 간 물건들은 개당 1만~3만5000유로(1300만~4600만원)를 호가하는 에르메스 가방 35개를 비롯해 1000만원 상당의 에르메스 시계, 보석, 모피 코트 등이다.

     프랑스 언론매체들은 피해액을 작게는 8억원, 많게는 19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경찰은 누군가 강제로 문을 열고 침입한 흔적을 발견하지 못해 면식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CCTV 분석과 탐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병원에 있는 공주의 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참고인 조사도 벌일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 8월 공주가 집에서 함께 지낸 남성이 있고, 복사했던 아파트 열쇠가 사라졌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르파리지앵과의 인터뷰에서 “이 남성이 공주에게 여러 차례 명품을 이베이에 팔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도난 피해를 본 공주의 나이는 47세이고, 이름은 밝혀지지 않았다.

    공주의 자택에 머물렀던 남성의 신원도 알려진 바 없다.





    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5195119&code=61131111&cp=nv

  • 감정원 소개
  • 감정신청
  • 감정안내
  • 정품사진
  • 보상제도
  • 회원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명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