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명품 재테크 해볼까` 롤렉스·까르띠에 시계 온비드 공매 나온다



    온비드에서 거래된 감정가 4200만원 롤렉스 시계. [사진 제공 =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사진설명온비드에서 거래된 감정가 4200만원 롤렉스 시계. [사진 제공 = 서울남부지방검찰청]

    `만물상`으로 통하는 온비드에서 국세청 압류물품 등 명품 공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공매 물품은 전문감정기관에 감정을 의뢰해 진위 여부가 확실한데다 가격도 합리적으로 산정되고 거래에 따른 수수료도 없다는 점에서 평소 명품에 관심이 있다면 온비드 공매를 눈여겨 볼만하다.


    22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운영하는 온비드에 따르면 

    국세청 압류물품인 롤렉스, 까르띠에, 루이비통 등 명품 브랜드 물건이 `캠코 서울동부지역본부 제022차 압류재산 공매공고`를 통해 7월 13~15일까지 입찰에 붙여질 예정이다.


    먼저 롤렉스 시계는 `레이디 데이저스트 다이아베젤(물건번호: 2017-06205-003)`, `레이디 데이저스트 YG콤비(2017-06205-008)` 물건으로 감정가는 각각 2800만원, 960만원이다.

     

     

    감정가는 입찰 시작가다.


    또, 까르띠에는 `발롱블루 콤비(2017-06205-009)` 시계로 감정가는 920만원이다. 

    루이비통은 `쁘띠드 말(2017-06205-007)` 가방으로 감정가는 420만원이다.


    이들 물건들은 채무자가 세금을 체납해 국세청이 체납자의 재산을 압류한 후 캠코에 매각을 의뢰한 것으로 온비드를 통해 매각된다.

     시계 등 동산 물건 외에 아파트, 토지 등과 같은 부동산 물건도 공매된다.


    앞서 검찰청 압수물품으로 까르띠에, 롤렉스 등 명품시계와 샤넬, 루이비통 등 명품가방도 거래된 바 있다

    . 지난 16일에는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압수물품으로 롤렉스 시계(데이데이트40 옐로우골드, 물건번호: 2020-0300-012281)가 입찰에 붙여져 3716만원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4200만원이었다.

     

    온비드에서는 경찰서 습득물도 공매된다. 전국 경찰서에서 보관중인 습득물 중 주인이 찾아가지 않아 

    보관기간이 만료된 유실물품이 대상이다. 

    지난 4월에는 서귀포경찰서 유실물품인 24k 순금 팔찌 등 귀금속 5점(물건번호:2020-0400-021196)이 245만6000원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209만원이었다.


    온비드 입찰에 참여하는 경우 직접 현장을 방문해 물건의 상태를 주의 깊게 살펴야 하고 낙찰 후 인도 방법을 입찰 공고문을 통해 사전에 확인하고 입찰에 참여하는 것이 좋다.


    공공자산 처분시스템인 온비드에서는 아파트, 자동차, 매점 운영권 등 다양한 공공자산이 거래되고 있다. 

    2002년 온비드 서비스 개시 이후 

    현재 누적 거래건수 42만건, 누적 거래금액 79조원을 넘어서는 등 국민 재테크 수단으로 자리매김 했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0/06/638086/

  • 감정원 소개
  • 감정신청
  • 감정안내
  • 정품사진
  • 보상제도
  • 회원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명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