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트렌드] 美 중고명품 시장 커지니…"코치 사느니 구찌 중고 핸드백"



    美 핸드백시장 양극화

    올해 美 여성 핸드백 매출
    2016년에 비해 20% 감소

    중고 럭셔리 시장 급성장
    솔직한 상품평·무이자 할부
    리얼리얼·리백 젊은층에 인기
    유럽 명품 덩달아 점유율 상승

    코치·케이트 스페이드 등
    美토종 핸드백 업체들은 고전

    미국 뉴욕 소호 샤넬 매장 앞에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 제공 = 블룸버그]

                                                                               사진설명미국 뉴욕 소호 샤넬 매장 앞에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 제공 = 블룸버그]


    미국에서 신제품 핸드백 시장 규모가 빠르게 축소되고 있다.
    가장 큰 이유는 10·20대 등 젊은 여성들의 구매가 줄어든 데 있지만 낮은 가격과 높아진 신뢰도를 앞세운 
    리세일(중고 재판매) 업체들이 시장을 잠식한 탓도 있다.
    최근 CNBC가 NPD그룹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올해 1~8월 기준으로 미국 내 여성 핸드백(토트백 포함) 
    매출액은 2016년 동기 대비 20%가량 감소했다. 
    베스 골드스타인 NPD그룹 분석가는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추세적 변화"라고 CNBC 인터뷰에서 진단했다.
    단순히 디자인만 조금씩 변경해 신상품을 내는 방식으로는 젊은 여성들의 지갑을 열기 어려워졌다는 얘기다.
    중고 럭셔리 제품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리백(Rebag)` `리얼리얼(The Real Real)` 같은 온라인 판매업체는 시장 판도를 바꾸며 급성장하고 있다. 이들은 샤넬부터 루이비통, 구찌, 펜디까지 다양한 고가 브랜드의 중고 제품을 취급하는데 가격은 파격적이다.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리얼리얼은 나스닥 상장업체이기도 하다. 지난해 매출액은 2억738만달러로 전년 대비 55%나 늘었다. 2011년 줄리 웨인라이트가 재택 사업으로 창업해 이제는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등에 오프라인 매장까지 둔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물론 주력은 여전히 온라인 판매다.

    소매가가 5600달러에 달하는 샤넬의 플랩백을 3000달러에 판매하는 식이다.
    리얼리얼 홈페이지의 이 제품 설명에는 "사용감이 전혀 없다"고 적혀 있다. 
    대개 중고 제품은 소비자들이 신뢰도 때문에 온라인 구매를 망설이게 마련이다. 
    하지만 `리얼리얼`은 상품 등급을 여러 단계로 나눠 솔직하게 설명하고 다양한 각도의 제품 사진을
    자동 돋보기 기능을 통해 꼼꼼히 살펴볼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거기다 무이자 할부까지 가능하니 지갑이 얇은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높을 수밖에 없다. 
    다만 2014년 창업한 `리백` 등 중고 재판매 업체 간 경쟁은 이미 치열한 상태다.
     `트레데시(Tradesy)` `포시마크(Poshmark)` 같은 업체는 소비자 간 온라인 P2P 업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후발주자인 `리백`은 최근 명품 핸드백의 정확한 시장가격을 알려주겠다며 명품 버전의 `켈리블루북(KBB)`을 만들기로 했다. KBB는 자동차 가격 인증 사이트로 유명하다.

    찰스 고라 리백 창업자는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 "에르메스가 재판매에서 신제품의 평균 80%를 보장받아 가장 투자가치가 높다"고 전했다.

    이처럼 재판매 업체들이 신뢰도를 확보해가며 공격적 마케팅을 펼치고 온라인 소비에 익숙한 젊은이들이 굳이 제값을 다주고 비싼 신상품을 구매하지 않으니 기성 핸드백 업체들은 난감한 지경이다. 
    지난달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대 미국 여성들의 핸드백에 대한 소비지출은 연간 평균 90달러로 조사가 시작된 3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CNBC는 전했다. 2006년에는 평균 197달러였다.

    재판매 시장이 커지자 `코치` `케이트 스페이드` `마이클 코어스` 등 미국 토종업체들은 고전하고 있는 반면 `루이비통` `샤넬` `구찌` 등 유럽 브랜드들은 오히려 미국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양극화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UBS증권은 최근 코치의 모회사인 태피스트리의 주가 전망을 낮추면서 "코치의 새 핸드백을 400달러에 살지, 아니면 유럽산 중고 명품을 같은 가격에 살지 선택하라면 대부분 후자일 것"이라고 말했다.
     태피스트리 주가는 지난 1년간 거의 반 토막이 났다. 2017년 10대들에게 선호도가 비교적 높았던 케이트 스페이드를 24억달러에 인수·합병했지만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

    이른바 `잇백(it bag)` 열풍도 명품업체들에 좋은 소식이다. 루이비통의 스피디, 펜디의 스파이백, 입생로랑의 뮤즈백 등이 미국에서 히트를 쳤다.

    이런 가운데 루이비통의 모회사인 세계 최대 명품업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는 미국 시장에 오히려 승부수를 던지고 있다. 지난달 텍사스주의 시골 마을에 미국 내 세 번째 공장을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텍사스 유세길에 직접 공장을 방문해 화제가 됐다.

     미국과 유럽 간 무역분쟁으로 관세가 추가 부과될 가능성을 염두에 둔 측면도 있지만 그보다는 미국 시장의 확대 가능성에 베팅한 것으로 분석된다. LVMH는 한발 더 나아가 미국의 대표적 보석업체인 티파니&코의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언론에 알려진 제안 가격은 무려 145억달러다.

    만약 티파니가 LVMH의 손에 떨어지면 주얼리 시장에서도 상당한 파괴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19/11/916617/

  • 감정원 소개
  • 감정신청
  • 감정안내
  • 정품사진
  • 보상제도
  • 회원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명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