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샤넬·돌체앤가바나도 입성…활기 되찾는 청담동 명품거리




    한국지사 설립하는 명품 증가
    N21·오프화이트 등 신흥명품도
    잇달아 청담동에 첫 매장 열어



    서울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부터 청담사거리까지 이어지는 ‘명품거리’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비싼 임대료와 줄어든 소비로 곳곳에 매장이 비워진 채 ‘임대문의’가 붙어 있었다. 하지만 최근 분위기가 달라지기 시작했다.


    다시 청담동으로 향하는 명품업체가 늘기 시작했다. 샤넬, 반클리프아펠, 막스마라, 끌로에 등이 최근 청담동에 새로 매장을 열었다.


    돌체앤가바나도 올해 한국에 직접 진출하기로 결정하고 지방시가 있던 청담동 건물에 자리를 확보했다.


    청담동에서 20년 넘게 부동산을 운영해온 한 중개업자는 “돌체앤가바나는 갤러리아백화점 맞은편 건물에 입점하기로 최근 계약을 완료했고


    다른 빈 건물에도 입점 문의가 많이 들어온다”며 “최근 청담동 부동산을 들락거리는 외국인들은 다 해외 명품 브랜드에서 왔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서울 청담동 명품거리에 플래그십스토어를 여는 브랜드가 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청담동=플래그십스토어의 성지”


    청담동이 다시 활기를 찾는 것은 소비력을 갖춘 밀레니엄 세대와 외국인이 ‘청담동 쇼핑’에 가세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신흥 명품들이 청담동에 대형 매장을 열었고, 유명 브랜드들도 이곳에 플래그십스토어를 열기 시작했다.


    샤넬은 국내 첫 플래그십스토어를 청담동에 열었다. 브랜드의 전체 상품을 한꺼번에 보여주는 플래그십스토어를 낼 만큼 국내 소비자들의 소비력이 커졌다고 판단했다.





    출처  :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072192301

  • 감정원 소개
  • 감정신청
  • 감정안내
  • 정품사진
  • 보상제도
  • 회원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명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