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伊, 명품업체 구찌 조사 착수…"13억 유로 조세회피 의혹"
    작성일 : 2018-01-02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명품 업체 구찌가 조세 회피 의혹으로 이탈리아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2일 이탈리아 일간 라 스탐파에 따르면 구찌 피렌체 본사와 밀라노 사무실에 이번 주 이탈리아 재무 경찰이 갑작스레 들이닥쳤다.

    이탈리아 명품업체 구찌의 핸드백 [AFP=연합뉴스]

    경찰의 이번 방문은 구찌가 수 년에 걸쳐 이탈리아에서 창출된 수익에 대한 세금을 세율이 낮은 스위스에서 납부함으로써 약 13억 유로의 조세를 회피했다는 의혹을 캐고 있는 밀라노 검찰의 수사와 관련이 있다고 라 스탐파는 전했다.

    프랑스 명품 그룹 케어링의 일원인 구찌는 최근 재도약기를 맞으며 케어링의 수익에 가장 크게 기여하고 있다. 구찌는 지난 3분기에도 전년 대비 49.4%에 달하는 높은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구찌는 라 스탐파의 보도 직후 성명을 내고 "관계 당국에 전면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운영상 정확성과 투명성을 자신한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피렌체에 있는 구찌 박물관 [EPA=연합뉴스]

    한편, 이탈리아 명품업체 프라다도 2014년 홍콩에 조세를 회피했다는 의혹으로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3 05:00 송고







  • 감정원 소개
  • 감정신청
  • 감정안내
  • 정품사진
  • 보상제도
  • 회원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명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