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대 10명중 8명, 명품소비에 대해 ‘긍정적’






    -10명중 3명 “명품 구매하기 위해 알바비 모은 적 있다” 

    [헤럴드경제=윤호 기자]20대 10명 중 8명 이상은 명품소비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은 지난달 13~26일 알바천국 20대 회원 2097명을 대상으로 한 ‘20대 명품 소비 행태’ 설문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사진>제공=알바천국




    이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85.8%는 명품소비에 대해 긍정적 인식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명품에 대한 평소 생각을 묻자 “경제적으로 문제 없다면 많이 사고 싶다(41.9%)”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나를 고급스럽게 표현할 수 있어 긍정적이다(19.5%)”, “관심없다(14.1%)”, “명품 소비는 불필요한 과소비를 조장한다(11.2%)”, “명품도 하나의 재테크다(10.8%)” 등으로 답한 것.

    이들 가운데 절반(50.5%)은 명품을 갖고 있었으며, 명품이라고 생각하는 기준액수는 “150만원 이상(18.4%)”이 가장많았고 가장 선호하는 품목은 “가방(26.1%)”을 꼽았다.

    이어 기타 기준액수 답변은 “30만원~50만원(17.8%)”, “50만원~70만원(17.7%)”, “10만원~30만원(16.7%)”, “110만원~150만원(11.3%)”, “90만원~110만원(10.9%)” 순이었다. 기타 선호하는 품목으로는 “의류(23.4%)”, “시계(11.2%)”, “지갑(10.4%)”, “화장품(8%)”, “신발(7.4%)”, “자동차(5.2%)” 등이 있었다.


    출처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1103000678#a

    해럴드뉴스




    출처  :  해럴드뉴스

  • 감정원 소개
  • 감정신청
  • 감정안내
  • 정품사진
  • 보상제도
  • 회원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명품뉴스